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2011.03.22 15:37

중산간도로(1136)

조회 수 349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Extra Form

 road1136_001.jpg  

 

중산간도로(2우회도로, 1136번도로)는 제주시 아라동 2,199번지를 기점으로 해발 200-400m의 한라산 밑 허리를 한 바퀴 돌아 제주시 아라동 1,619번지에 이르는 170km의 중산간지역 동맥도로로 해안 일주도로와 쌍벽도로선이다. 해안 일주도로가 생활권간의 연결도로인데 비해 이 도로는 황무지로 여겼던 중산간지역을 개발 산업화하기 위한 산업동맥 도로이다.

이 도로는 1963년부터 1965년까지 3년에 걸쳐 개설되었으며, 미 잉여농산물(PL480)과 구호양곡(WEP)을 노임으로 지급하며 주민을 동원하여 만들어졌다. 이 도로가 개설 포장됨으로써 중산간지역의 벌판이 축산용 목장으로 대대적 개발이 시작되어 1970년대엔 우리나라 축산기지로 정부가 적극적 정책을 펴 대기업들로 하여금 목장조성에 참여토록 함으로써 한진그룹의 제동목장, 건영목장, 남영나일론의 남영목장 등이 만들어져 한 때 활발한 축산산업이 이루어졌다.

이 도로 개설로 인해 중산간지역에 부동산투기 바람이 일어 재벌그룹이나 투기꾼들이 몰려들어 대단위로 땅을 사들이기 시작, 제주인이 소유하고 있던 토지가 팔려나갔고 부동산업자들은 땅을 보지도 않은 채 매매를 하여 큰 돈을 벌었다.

1939년 일제강점기 말기 일본군인들이 군사용으로 녹산장벌판(현 제동목장)을 중심으로 성산 표선방면, 송당 평대방면, 교래 조천방면으로 도로 개설을 시작했는데, 이에 앞서 어승생봉을 중심으로한 일본군의 팔항(八巷)도로가 상당 부분 이 도로에 포함되었다.

이 도로가 재개발되기 시작한 것은 5`16군사정변 도지사인 김영관이 4`3사건 이재민들을 해안마을 피난살이에서 원래 그들이 살았던 중산간 마을로 복귀시키는 시책과 더불어 중산간 개발을 행정목표로 세우면서부터이다. 이 도로에 연결되는 중산간 마을은 노형, 납읍, 저지, 서광, 토평, 성읍, 수산, 송당 등 39개 법정리와 95개 자연부락이어서 산업도로 못지않게 중산간 거주 주민들에게 큰 편의를 주어 버스운행과 농업의 기계화에 기여했고 문화, 경제생활의 변화를 가져왔다. 이 도로와 해안 일주도로가 연결됨으로써 해안과 산간지역 격차가 없어졌고, 농민들이 소유한 농지 가격 또한 크게 상승했다.

 

 

 

미국잉여농산물도입

배경

1. 8·15해방 이후의 사회 혼란과 6.25전쟁 등으로 인한 극심한 식량부족

2. 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의 만성적인 농산물 과잉 문제 해결 및 신생독립국가들에 대한 선진국 독점 자본의 시장 확보

3. 사회주의 확장에 대한 대응 등을 배경으로 1945년 해방 이후 많은 잉여농산물의 수입

내용

19465월 미국 잉여농산물의 피점령지역 구호원조(Government and Relief in Occupied Area=GARIOA원조)라는 명목으로 시작된 잉여농산물 도입은 한국전쟁 중은 물론이고 전쟁 후에도 여러 형태로 계속 되었는데 그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MSA 402PL 480에 근거한 미국잉여농산물 도입이다.

역사적 의의

미국의 잉여농산물 원조는 심각한 식량사정을 완화시키는데 일정한 역할을 하였다. 그러나 저렴한 잉여농산물이 대량으로 도입되어 곡물가격이 크게 하락하였고 그로 인해 농가경제가 큰 타격을 입었으며, , 면화 수입으로 해당 작목 재배가 큰 타격을 받아 결국 밀, 면화의 국내 생산이 붕괴되어 자급률이 급감하였다.


  1. 노로오름

    [ 노로오름 정상에서 보이는 한라산 ] - 붉은오름과 삼형제오름 등이 보인다. 장마와 태풍이 물러난 7월의 기울어 가는 일요일인 - 22일 시가지는 온통 불어 오는 뜨거운 바람과 올라 오는 아스팔트의 열기로 숨이 ...
    Reply0 file
    Read More
  2. 봉아오롬(붉은오롬)

    봉개오롬은 대기고등학교가 들어서 있는 오롬이다. 오롬의 높이는 30여m 정도이다. 이 오롬의 원래의 모습은 등성마루가 완만한 기복으로 세 개의 봉우리를 이루며 가운데 말굽형 굼부리를 싸안았었다고 한다. 평평...
    Reply0 file
    Read More
  3. 돌레오롬

    중산간도로인 1136번도로는 아라초등학교 앞에서 시작된다. 아라초등학교 앞 사거리를 시작으로 동쪽으로 해발 200m에서 400m의 한라산 밑 허리를 한 바퀴 돌아 다시 아라동에 이르는 삼백팔십여리 길이다. 지금은 도...
    Reply0 file
    Read More
  4. 중산간도로(1136)

    중산간도로(제2우회도로, 1136번도로)는 제주시 아라동 2,199번지를 기점으로 해발 200-400m의 한라산 밑 허리를 한 바퀴 돌아 제주시 아라동 1,619번지에 이르는 170여km의 중산간지역 동맥도로로 해안 일주도로와 ...
    Reply0 file
    Read More
  5. 닥몰오름(저지오름) --- 아름다운 숲길을 자랑하는 오름

    요즘처럼 더위가 기승을 부르는 여름에는 숲이 있는 오름을 찾기 마련이다. 주로 한라산 기슭에 있는 오름들을 많이 가지만, 동네 근처에도 아름다운 숲길이 있는 오름도 더러 있기 마련이다. 그 대표적인 오름이 닥...
    Reply0 file
    Read More
  6. 민오름(믠오름) --- 호젓한 삼나무 숲길을 따라 걷는 즐거움

    제주도 중산간 지역의 대부분이 그러하지만 송당리는 지리적으로 광할한 초지지대로 형성되어 있어서 제주도 다른 지역보다도 목장 지역으로서 최상의 조건을 가지고 있다. 역사적으로도 고려 충렬왕 때 원에 의한 ...
    Reply0 file
    Read More
  7. 솔오름 --- 하늘을 날고 싶은 꿈이 이루어지는 곳

    한라산 정상과 그 자락에는 눈이 하얗게 쌓여 있다. 계속 이어지는 궂은 날씨 탓에 산간지방에 눈이 많이 온 것이다. 이런 날이 이어지면 사람들의 기분은 처지게 마련이다. 이렇게 하늘이 막힐때는 오름에 올라 바...
    Reply0 file
    Read More
  8. 지미봉 --- 겨울철새의 놀이터

    지미봉은 여름 일출이 아름다운 곳이다. 한여름 새벽 지미봉 정상에 올라 성산과 우도를 사이에 두고 바다 한 가운데로 떠오르는 태양을 보노라면 가슴이 싸하는 감동을 먹게 되는 곳이다. 물론 가을이나 겨울에는 ...
    Reply0 file
    Read More
  9. 한대오름 --- 한적한 숲속 길을 따라 걷는 단풍여행

    한반도 북쪽지방에서 부터 시작되는 단풍은 10월말이 되어서야 한라산에 닿는다. 가을이 되면 아름다운 단풍을 보기위해 전국의 산에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그런데, 한라산의 단풍은 그 운치가 떨어진다고들 한다. ...
    Reply0 file
    Read More
  10. 따라비오롬 --- 억새의 은빛 물결이 출렁이는 곳.

    가을이 그 향기를 가득 품을 때 쯤이면 꼭 가보고 싶은 오롬이 있다. "따라비오롬" 가을이 되면 햇빛을 받은 억새의 은빛 물결이 오롬 가득 출렁이는 곳. 몇 년 전 찾았을 때 억새가 사라져 실망했던 그 오롬. 오늘...
    Reply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