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201901-족은노꼬메_01.jpg


   오름을 오르는 사람들은 보통 여름철 햇살이 따가울 때는 숲이 있는 오름을 선호하고, 가을이나 겨울철에는 풍경이 아름다운 오름을 자주 간다. 하지만, 더운 여름에는 숲 그늘 속을 걸을 수 있고, 눈 내린 겨울에는 호젓한 숲길을 걸을 수 있으며, 정상에 오르면 계절에 상관없이 주변의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하며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쉼터를 같이 가지고 있는 오름은 그리 많지 않으리라.

   이 겨울, 칼바람이 부는 산록도로를 지나 족은노꼬메오름을 올라보는 것은 어떨까? 예전에는 궷물오름 옆으로 오르거나 큰노꼬메오름을 통해서 올랐지만, 이제는 별도의 산책로를 갖추고 사람들을 부르고 있다.


201901-족은노꼬메_02.jpg


   천백도로 어승생삼거리에서 평화로까지 이어지는 산록서로(1117번도로)를 서쪽으로 달리다보면 길 왼쪽으로 창암재활원 간판과 족은노꼬메 오름표지석이 보인다. 그 곳에서 유수암공동목장 길을 따라 올라가면 족은노꼬메 주차장이 나온다. 대부분 오름들은 오름표지석이 보이면 바로 산책로를 찾을 수 있지만, 족은노꼬메는 표지석에서 한참을 더 들어가야 주차장이 나오고 산책로가 시작된다. 표지석에서 무려 1.4km를 더 가야한다.


201901-족은노꼬메_03.jpg


   오름 트레킹을 시작하려면 잠시 고민을 해야 한다. 시작지점이 상잣길과 고사리밭 두 갈래로 나누어져 있기 때문이다. 상잣길을 따라 가다 정상을 지나 고사리밭길로 돌아올 수도 있고 그 반대 방향으로 돌아오는 코스로 시작할 수도 있다. 어느 쪽으로 시작을 하든지 오름을 빙 돌아 다시 그 자리에 올 수 있는 산책로가 마련되어 있다. 하지만 오름 정상을 가고 싶다면 고사리밭길을 따라 정상을 오르는 코스를 추천한다. 고사리밭길로 들어서면 짧은 경사를 통해 정상을 오를 수 있지만, 상잣길을 따라 정상을 오르는 코스는 오르는 길이 길고 경사가 있어서 힘이 들고 시간도 더 걸릴 수가 있다.


201901-족은노꼬메_04.jpg


   주차장에서 남쪽으로 난 고사리밭길은 널찍한 길을 가운데 두고 큰 나무들이 우거져 숲을 이루고 있어 정다운 사람끼리 쫑알쫑알 입을 맞추며 걸어가면 참 좋겠다. 봄이 오고 고사리가 싹을 트면 한줌씩 꺾어 서로 모아주기도 하고...


201901-족은노꼬메_05.jpg


201901-족은노꼬메_06.jpg


   고사리밭길이 끝날 쯤 눈앞에는 큰노꼬메오름이 보이고, 조금 더 가면 큰노꼬메오름과 족은노꼬메오름으로 갈리는 표지판이 있고 본격적으로 정상을 향한 길이 시작된다. 족은노꼬메 방향으로 삼나무숲길을 들어서면 경사가 시작되고 활엽수림을 지나면 정상에 오를 수 있다. 경사가 다소 있기는 하지만 그리 길지 않은 길을 반려동물과 함께 앞서거니 뒤서기니 하며 오르는 것도 좋으리라.


201901-족은노꼬메_07.jpg


   정상에는 표지석과 함께 쉼터가 만들어져 있다. 정상에 서면 큰노꼬메오름과 한라산 자락의 오름들이 보인다. 남쪽 정상에서 보는 풍경도 좋지만 조금 더 가서 북쪽의 작은 봉우리에서 보는 풍경은 가슴을 더욱 시원하게 한다.


201901-족은노꼬메_08.jpg


   족은노꼬메오름은 큰오름에 비해 높이가 낮고 산체가 작으며 경사도 심하지 않다. 하지만 큰오름에 비해 작다는 것이지 족은오름도 숲이 우거지고 정상 가운데가 우묵하게 패여 남북으로 두 봉우리가 마주보게 하고 북서쪽으로는 말굽형화구를 이루고 있는 큰 오름이다.


201901-족은노꼬메_09.jpg


201901-족은노꼬메_10.jpg


201901-족은노꼬메_11.jpg


   발길을 옮기면 북쪽 방향의 산책로로 이어진다. 낙엽수와 조릿대 사이로 조성된 탐방로를 내리면 다시 갈림길이 나온다. 좌우로 난 상잣길과 계곡 숲길이 연결되어 있다. 상잣길 탐방로를 룰루랄라 가다보면 북쪽으로 초지가 보이는데 과거 5소장 목장이 있던 곳이다.


201901-족은노꼬메_12.jpg


   조선시대에 제주지역 목장을 10개의 구역으로 나누어 관리하는 10소장(所場) 체계가 갖추어졌으며, 유수암, 소길, 장전공동목장이 있는 노꼬메오름 주변에는 5소장이 만들어졌다. 잣성은 중산간 목초지에 만들어진 목장경계용 돌담이다. 해발150m250m 일대를 하잣성, 350m400m 일대의 중잣성, 450m-600m 일대의 상잣성으로 구분된다. 하잣성은 말들이 농경지에 들어가 농작물을 해치지 못하게 하기 위해, 상잣성은 한라산 삼림지역으로 들어갔다가 얼어 죽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만들었다. 5소장에도 잣성을 쌓았는데, 근래에 마을에서 무너진 잣성을 복원하고, 잣성을 따라 탐방로를 개설하여 목장과 목축문화를 느낄 수 있도록 오름과 목장탐방로를 만들었다.


201901-족은노꼬메_13.jpg


   ‘노꼬메오름큰오름작은오름이 나란히 있는 오름이다. ‘놉고메’, ‘녹고메라고도 하고 형제처럼 나란히 있다고 하여 형제봉이라는 별칭도 가지고 있다. 이른 시기의 한자 표기 高古山高山으로도 표기한 것으로 볼 때, ‘높다[]’의 어간으로 보인다. 높은 오름이라는 뜻일 것이다.

한자 이름 : 鹿高岳, 놉고메(高古山), 성제오름(兄弟峰)


201901-족은노꼬메_14.jpg


소재지 : 북제주군 애월읍 유수암리 산 138번지 일대

표고 : 774.4m 비고 : 124m 둘레 : 3,112m 면적 : 601,440저경 : 943m


족은노꼬메약도_01.jpg



오름이야기

오름을 오르며 느낀 감상을 올려봅니다.

  1. 큰사스미 - 노란 유채꽃밭 위에 떠 있는 오름 큰사슴이

    제주도에 봄이 오면 가장 북적이는 도로가 있다. 바로 조천읍 교래리 비자림로와 표선면 가시리 마을을 연결하는 ‘녹산로’가 그 곳이다. 가시리 마을에서 해마다 도로변에 유채를 심고, 또한 유채꽃프라자를 중심으...
    Reply0 Views145 file
    Read More
  2. 우진제비 - 마을사람들의 식수원

    우진제비는 조천읍 선흘리 선인동 남쪽에 있는 표고 411.8m의 오름이다. 둥글고 통통한 산체에 서쪽 봉우리가 주봉이며, 북동쪽으로 벌어진 말굽형 화구를 가진 화산체로 화구 안사면의 기슭에는 ‘우진샘’이라는 샘...
    Reply0 Views119 file
    Read More
  3. 좌보미[한좌보미] - 잃어버린 이름들을 불러본다.

    행정구역상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에 위치한 좌보미는 여러 개의 크고 작은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는 오름 복합체로 주봉의 표고가 342m인 표선면 관내에서 제일 북동쪽에 위치한 오름이다. 주봉을 좌보미의 여러 봉...
    Reply0 Views135 file
    Read More
  4. 궤물오름(괴오름)과 독물오름(북돌아진오름)

    원래의 이름을 되찾아 주고 싶은 마음을 안고 나선 길 ... [궤물오름과 독물오름] 집을 나서니 바람이 무척 차다. 오늘도 방랑벽을 주체하지 못해 길을 나섰지만 겨울 막바지 칼바람 앞에 서니 몸이 움츠러든다. 그래...
    Reply0 Views203 file
    Read More
  5. 번널오름 - 가벼운 산책길도 아름다워...

    오름의 높이가 62미터로 그리 높지 않아 가벼운 산책 나가는 기분으로 오를 만큼 아기자기한 오름이다. 녹산로를 따라 가시리 방향으로 가다 혜림목장 입구, 도로변에 위치한 오름으로 가시리 사거리에서 제동목장 ...
    Reply0 Views45 file
    Read More
  6. 병곳오름 - 벵곳오름, 안좌오름

    녹산로 길을 따라 정석항공관을 지나 가시리방향으로 달리다 보면 길 오른쪽에 이웃한 그리 크지 않은 두 개의 오름이 보인다. 먼저 보이는 것이 번널오름이고 뒤에 것은 병곳오름이다. 표선면 가시리 안좌동 북쪽에...
    Reply0 Views30 file
    Read More
  7. 골른오름(병악) - 곶자왈을 잉태한 어머니 오름

    평화로(1135)의 광평교차로에서 산록남로(1115)를 따라 동쪽으로 가면 핀크스골프장이 나오고 과속단속카메라 바로 옆으로 상천리 마을로 향하는 좁은 길이 있다. 골른오름은 안덕면 상천리 마을 서쪽에 두 개의 오...
    Reply0 Views93 file
    Read More
  8.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은 신비로운 하늘호수

    대설경보가 해제되고 드디어 한라산 성판악등산로가 열리는 날 사라오름의 만설을 밟을 수 있다는 부푼 마음을 안고 버스에 올랐다. 연일 보도되는 성판악의 주차난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
    Reply0 Views40 file
    Read More
  9. 성불오름 - 암자터는 자취없고 샘물도 말라

    조금은 피곤한 몸이지만 그냥 누워있기는 따분한 주말 아침, 적당히 드라이브도 하고 가볍게 산책도 할 수 있는 오름은 없을까? 시내 가까운 곳도 있지만 그래도 탁 트인 시야와 야외로 나갔다는 기분은 느낄 수 있...
    Reply0 Views36 file
    Read More
  10. 족은노꼬메오름 - 힐링 숲길

    오름을 오르는 사람들은 보통 여름철 햇살이 따가울 때는 숲이 있는 오름을 선호하고, 가을이나 겨울철에는 풍경이 아름다운 오름을 자주 간다. 하지만, 더운 여름에는 숲 그늘 속을 걸을 수 있고, 눈 내린 겨울에는...
    Reply0 Views139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