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삶의 향기

끄적끄적 살아 가는 이야기...

  1. 삼월 벽두에

    깊은 무덤속에서 한 철 숨 죽이고 지냈으니 오늘도 밖에 눈 내릴 줄 알았다 높이 세워 놓은 깃발 펄럭이려고 바람 불어오는 것을 오래 전에 이미 예감했다 꽃 피는 상흔 같...
    By오르미 Reply0 Views8816 file
    Read More
  2. 소설(小雪)

    소설(小雪)은 24절기의 스무 번째 절기이다 음력으로는 10월 중순, 양력으로는 11월 22일, 23일 께를 이르는 소설(小雪)은 입동과 대설(大雪) 사이에 드는데 태양의 황경(...
    By오르미 Reply0 Views7133 file
    Read More
  3. 단풍 드는 날

    단풍 드는 날 도종환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순간부터 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 제 삶의 이유였던 것 제 몸의 전부였던 것 아낌없이 버리기로 결심하면서 나...
    By오르미 Reply0 Views5596 file
    Read More
  4. 가을을 느끼십니까?

    가을은 결실의 계절입니다. 봄부터 여름까지 꽃을 피웠던 온갖 식물들이 그 결과물을 서로 뽐내며 겨울을 준비하는 계절입니다. 닥지닥지 달려 있는 산딸나무의 빨간 열매...
    By오르미 Reply0 Views4835 file
    Read More
  5. 가을 문턱에서

    <가을 문턱에서> 고추잠자리 꼬리 끝에 여름이 익어 들판은 야무지게 여물어 가겠다 구절초 씻어가는 바람에 이파리마다 상큼한 향기도 배이겠다 평상에 누워 올려다 본 하...
    By오르미 Reply0 Views5361 file
    Read More
  6. 여름斷想 ------- 짧은 이야기

    산다는 건, 푸른 바다위에 배 띄우는 것, 가만히 앉아 자신의 일에 열중하는 것, 바삐 움직이며 일 찾아 가는 것. 산다는 건, 누군가를 기다리며 애태우는 일이고, 기다리...
    By오르미 Reply0 Views5156 file
    Read More
  7. 잠깐의 나들이 ___ 그 마지막

    중국에서 밤을 보낸지도 벌써 3일째이다. 광주(廣州, Guangzhou)는 광동성(廣東省)의 성도(省都)로 주강유역 하류 해구에 인접해 있으며, 북경, 상해와 함께 중국의 3대 도...
    By오르미 Reply0 Views4335 file
    Read More
  8. 잠깐의 나들이---중국여행(3) 장가계(2)

    여행을 하려면 줄여야 할 것이 하나 있다. 바로 잠이다. 잠을 최대한 줄여야 볼 수 있는 시간이 그만큼 더 많아 지는 것이다. 중국의 호텔 등급은 별의 갯수로 나타낸다. 5...
    By오르미 Reply0 Views5343 file
    Read More
  9. 잠깐의 나들이---중국여행(2) 장가계

    중국 국내선 항공기는 주로 야간에 운항한다고 한다. 상해에서 장가계를 운항하는 비행기 시간에 맞추기 위해 상해시내를 둘러보고 저녁식사를 마친 뒤 홍차우공항으로 향...
    By오르미 Reply0 Views5303 file
    Read More
  10. 잠깐의 나들이---중국여행(1) 상해

    제주에서 바로 중국땅으로 갈 수 있는 길은 매주 수요일 상해로 출발하는 항공기를 이용하는 것이다. 이번 중국여행의 주 목적지는 장가계이다. 상해를 거쳐 장가계를 둘러...
    By오르미 Reply0 Views4429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