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424 추천 수 70 댓글 0



땅끝 해남과 다리로 이어지면서 새로운 땅끝이 된 섬 완도,
차량으로 달릴 수 있는 국토의 최남단에 이를 수 있는 곳이다
봄기운 완연한 남도의 들녘 아래 부드러워진 봄바람을 맞으며 섬에서 다시 섬으로 여행을 떠나본다.


제주항을 떠난 연락선은 무심한 물쌀만 남기고 떨어져 간다.
섬에서 다시 섬으로 가는 길은 자칫 따분하기도 하겠지만
그래도 또 다른 섬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은 작은 행복이기도 하다.


완도항은 신지도, 고금도 등 완도 주변 섬들을 오가는 여객선이 닻을 내리는 곳이다.
길게 이어진 항구에는 배들이 줄지어 있다.
그리고 그 앞에는 작고 둥근 작은 섬이 하나 떠 있는 것이 보인다.
마치 구슬 같다고 하여 이름 붙여진 '주도'.
천연기념물 제28호인 주도는 137여종의 상록수가 있는 식물의 보고이다.
모밀잣밤나무, 육박나무, 생달나무, 감탕나무, 붉가시나무 등을 주로 한 상록수림이며,
밑에는 황칠나무, 영주치자, 빗주기나무, 광나무, 굴거리, 돈나무 및 쇠물푸레나무 등 102종류가 자라고 있다.
이 섬은 봉산으로써 벌채를 금하여 왔으며, 중앙에는 성황당이 있어 더욱 나무를 다치지 못하게 하여 원시림 그대로 보존되어 오고 있다.


완도항에서 서쪽으로 4km쯤 달리면 완도를 반쯤 돌았다 싶을 즈음,
정도리 구계등을 만날 수 있다.
구계등은 우리말로 그대로 옮기면 "9개의 계단을 이룬 비탈"이란 뜻이다.
거센 파도와 부딪히면서 갯돌이 바다 밑에서부터 해안까지 아홉 계단을 이루고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길이 800m, 폭 200m의 해변을 뒤덮은 까만 몽돌은 모두 모난 곳 없이 둥글둥글한데,
파도가 밀려올 때마다 들려오는 몽돌 구르는 소리가 인상적이다.
이 해변은 지난 73년에 명승 제3호로 지정된 곳이기도 하다.
지금은 해상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야영은 물론 취사도 금지되어 있다.


완도 여행은 바다와 산과 들이 조화를 이루어 섬여행의 재미를 주고 있다.
구계등을 지나 소세포에 가면 드라마 '해신'의 촬영장이 있다.
수 많은 초가집들에다 바다에 대형 목선들을 띄워 놓아 규모있는 옛 포구 풍경을 재현해 놓았다.
포구 앞 바다에 떠 있는삼국시대 배들 뒤로는 해남의 땅끝, 노화도, 보길도 등의 섬들이 가까이에 보여 아주 좋은 전망대이다.
이 곳에는 장보고가 활약하던 청해진의 모습이 재현되어 있다.


장보고의 청년시절을 촬영했고, 바다를 배경으로 한 해전장면을 찍고 있다.
해가 서쪽으로 저물어 가는 오후 무렵에 이 곳 소세포에 도착했다면
역광으로 보이는 옛 신라 선박들의 모습이 마치 그 시대로 훌쩍 떠난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


완도의 또 하나의 명물은 명사십리해수욕장이다.
아직 철이 일러 사람의 발길은 끊겼지만 연인과 함께 호젓하게 거닐어 볼 만한 곳이다.
완도항에서 배로 10여분이면 도착할 수 있는 신지도로 가면 명사십리를 만날 수 있다.


명사십리란 모래가 우는 소리가 십리를 간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섬과 섬, 육지와 바다를 연결해 주는 항구.
항구에는 매일 수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오가는 곳이다.
그러나 배를 기다리는 것은 사람이 아니었다.

삶의 향기

끄적끄적 살아 가는 이야기...

  1. 아픔을 아우르는 달, --- 6월의 길목에 서서

    여름이 시작(立夏)된지도 벌써 한 달... 무더운 낮과 쌀쌀한 밤이 계속되고 있는 6월의 풍경은, 뜨거운 햇살을 가려주는 회색 구름 아래서, 한가로이 풀을 뜯는 소들의 모...
    By오르미 Reply0 Views4828 file
    Read More
  2. 5월... 그 하늘밑에서

    무한한 하늘에 태양과 구름 더러 뜨고, 새가 밑하늘에 날으다. 내 눈 한가히 위로 위로 보며 바람 끊임없음을 인식하고 바람 자취 눈여겨보다. 아련한 공간이여. 내 마음 ...
    By오르미 Reply0 Views4248 file
    Read More
  3. 한라산 편지

    대지는 어느덧 여름으로 달려갑니다. 겨울을 지난 봄은 숨가쁘게 계곡을 넘어 산허리를 넘어 가고, 산철쭉이 그 뒤를 따라 빨갛게 물을 들입니다. 한라산 산허리는 어느덧 ...
    By오르미 Reply0 Views4991 file
    Read More
  4. 新綠이 짙어가는 5월의 한라산

    5월은 가정의 달이다. 그래선지 어디를 가나 가족단위의 나들이를 쉽게 볼 수 있다. 말들에게도 5월은 사랑을 나누는 계절인가? 허나 동생에게 엄마를 빼앗긴 형의 얼굴이 ...
    By오르미 Reply0 Views4828 file
    Read More
  5. 4월....그리고 .....바다

    봄볕 따사로운 바위 위에 고즈녁이 앉아 바다를 바라봅니다. 구름 한 점 없는 바다에는 바람도 숨을 멈춥니다. 물빛 잔잔한 바다는 분노를 잠재우고 오만과 이기심을 묻어...
    By오르미 Reply0 Views4664 file
    Read More
  6. 벚꽃 숲은 혼곤한 구름....

    봄 햇살에 꽃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제주대 진입로는 온통 하얀 벚꽃으로 화사한 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4월은 잔인한 달이 아니라, 눈물나도록 아름다운 꽃의 축제일입니...
    By오르미 Reply0 Views4964 file
    Read More
  7. 봄꽃들의 향연

    [새끼노루귀] [개구리발톱] [꿩의바람꽃] [개별꽃] [제비꽃] [흰제비꽃] [구슬붕이] [민들레]
    By오르미 Reply0 Views4110 file
    Read More
  8. 천년의 부활을 꿈꾸는 "장보고"의 고장 완도에 잠깐...

    땅끝 해남과 다리로 이어지면서 새로운 땅끝이 된 섬 완도, 차량으로 달릴 수 있는 국토의 최남단에 이를 수 있는 곳이다 봄기운 완연한 남도의 들녘 아래 부드러워진 봄바...
    By오르미 Reply0 Views4424 file
    Read More
  9. 오랫만에 누리는 여유

    오랫만에 도두봉을 찾았습니다. 그동안 날씨도 그랬지만, 여유가 없어 찾지 못했었는데, 퇴근하는 차창에서 기울어지는 해를 보면서 문득 도두봉이 생각났습니다. 그 곳, ...
    By오르미 Reply0 Views4701 file
    Read More
  10. 별도봉 단상(斷想)

    나물 캐는 여인들의 손끝에 묻어나는 봄 대지에는 어느덧 봄의 향기 솔향기 가득한 바다에도 이미 봄은 별도봉 정상에는 산자고가 지천에 운동하는 사람들 뒤로 봄이 따라...
    By오르미 Reply0 Views4357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