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828 추천 수 67 댓글 0



여름이 시작(立夏)된지도 벌써 한 달...
무더운 낮과 쌀쌀한 밤이 계속되고 있는 6월의 풍경은,
뜨거운 햇살을 가려주는 회색 구름 아래서, 한가로이 풀을 뜯는 소들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현충일 충혼묘지 참배를 일찍 마치고, 무거운 마음을 털어버리려 길을 나섰다.

대지를 얇게 감싸는 안개 속에서도 확연히 드러나는 한라산의 위용은,
인간의 가치가 얼마나 사소한 것인가를 그대로 보여준다.
인간의 존재란, 들판에 서 있는 한그루의 나무처럼, 우주를 구성하는 작은 부속품은 아닐까?

자연을 이루는 하나하나의 개체들은 다 그 존재 가치가 있고,
그 가치는 혼자 존재함으로써 인정되는 것이 아니라,
누군가가 인정해 줌으로써 비로소 존재하는 것이리라.


언젠가 산길을 걷다가
바람을 본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바람,
그 자체로서 그를 본 것은 아니었습니다.
길섶에 우뚝 선 나뭇잎이 살랑대거나
목이 긴 원추리가 흔들거리는 것을 통해 비로소 바람을 보았던 것이지요.
땀으로 젖은 내 살갗에 바람이 닿았을 때 이윽고 그가 바람이 되었듯이
사람 또한 다르지 않습니다.
나 이외의 또 다른 사람이 있어야만
그제야 나의 모습이 보이는 것이겠지요.

- 이지누의《우연히 만나 새로 사귄 풍경》중에서-

잔인한 달 5월이 가면, 아픔의 달 6월이 온다.
흐르는 역사 속에서 사람들에게 많은 슬픔을 안겨주었던 6월,
지금, 6월의 하늘은 눈부시게 파랗다.
아픔을 가진 영혼들이 회색의 하늘을 감싸 안아 하얀 구름으로 흘러가고,
오늘, 우리들은 파란 하늘 아래서 기도한다.
슬픈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기를........

쪽빛 바다와 하얀 파도, 모래 위를 걷는 한 쌍의 연인...
바닷가 언덕에 앉아 바라보는 제주의 바다는 그렇게 아름답다.
아름다운게 어디 바다 뿐이랴.
다시 흘러가 새로 쓰는 역사속에서, 또 다시 후회와 슬픔의 과거가 되지 않으려면,
지금의 우리는 이 아름다움을 길이 지켜야 하지 않을까?


삶의 향기

끄적끄적 살아 가는 이야기...

  1. 아픔을 아우르는 달, --- 6월의 길목에 서서

    여름이 시작(立夏)된지도 벌써 한 달... 무더운 낮과 쌀쌀한 밤이 계속되고 있는 6월의 풍경은, 뜨거운 햇살을 가려주는 회색 구름 아래서, 한가로이 풀을 뜯는 소들의 모...
    By오르미 Reply0 Views4828 file
    Read More
  2. 5월... 그 하늘밑에서

    무한한 하늘에 태양과 구름 더러 뜨고, 새가 밑하늘에 날으다. 내 눈 한가히 위로 위로 보며 바람 끊임없음을 인식하고 바람 자취 눈여겨보다. 아련한 공간이여. 내 마음 ...
    By오르미 Reply0 Views4248 file
    Read More
  3. 한라산 편지

    대지는 어느덧 여름으로 달려갑니다. 겨울을 지난 봄은 숨가쁘게 계곡을 넘어 산허리를 넘어 가고, 산철쭉이 그 뒤를 따라 빨갛게 물을 들입니다. 한라산 산허리는 어느덧 ...
    By오르미 Reply0 Views4991 file
    Read More
  4. 新綠이 짙어가는 5월의 한라산

    5월은 가정의 달이다. 그래선지 어디를 가나 가족단위의 나들이를 쉽게 볼 수 있다. 말들에게도 5월은 사랑을 나누는 계절인가? 허나 동생에게 엄마를 빼앗긴 형의 얼굴이 ...
    By오르미 Reply0 Views4828 file
    Read More
  5. 4월....그리고 .....바다

    봄볕 따사로운 바위 위에 고즈녁이 앉아 바다를 바라봅니다. 구름 한 점 없는 바다에는 바람도 숨을 멈춥니다. 물빛 잔잔한 바다는 분노를 잠재우고 오만과 이기심을 묻어...
    By오르미 Reply0 Views4664 file
    Read More
  6. 벚꽃 숲은 혼곤한 구름....

    봄 햇살에 꽃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제주대 진입로는 온통 하얀 벚꽃으로 화사한 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4월은 잔인한 달이 아니라, 눈물나도록 아름다운 꽃의 축제일입니...
    By오르미 Reply0 Views4964 file
    Read More
  7. 봄꽃들의 향연

    [새끼노루귀] [개구리발톱] [꿩의바람꽃] [개별꽃] [제비꽃] [흰제비꽃] [구슬붕이] [민들레]
    By오르미 Reply0 Views4110 file
    Read More
  8. 천년의 부활을 꿈꾸는 "장보고"의 고장 완도에 잠깐...

    땅끝 해남과 다리로 이어지면서 새로운 땅끝이 된 섬 완도, 차량으로 달릴 수 있는 국토의 최남단에 이를 수 있는 곳이다 봄기운 완연한 남도의 들녘 아래 부드러워진 봄바...
    By오르미 Reply0 Views4424 file
    Read More
  9. 오랫만에 누리는 여유

    오랫만에 도두봉을 찾았습니다. 그동안 날씨도 그랬지만, 여유가 없어 찾지 못했었는데, 퇴근하는 차창에서 기울어지는 해를 보면서 문득 도두봉이 생각났습니다. 그 곳, ...
    By오르미 Reply0 Views4701 file
    Read More
  10. 별도봉 단상(斷想)

    나물 캐는 여인들의 손끝에 묻어나는 봄 대지에는 어느덧 봄의 향기 솔향기 가득한 바다에도 이미 봄은 별도봉 정상에는 산자고가 지천에 운동하는 사람들 뒤로 봄이 따라...
    By오르미 Reply0 Views4357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