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664 추천 수 76 댓글 0




봄볕 따사로운 바위 위에 고즈녁이 앉아 바다를 바라봅니다.
구름 한 점 없는 바다에는 바람도 숨을 멈춥니다.


 


물빛 잔잔한 바다는 분노를 잠재우고
오만과 이기심을 묻어버립니다.


바다는 모든 미움을 가지고 그대신 사랑을 실어 보냅니다.
우리는 바다에서 양보를 배우고 겸손한 마음을 줍습니다.


바다의 한 쪽을 나누면
바다는 불평을 가지고, 우리는 기쁨을 모아둡니다.


바다에서 불어 오는 바람은
우리에게 삶의 향기를 줍니다.


바다가 주는 기쁨과 사랑은
우리가 만들어야 할 미래입니다.


하늘이 내려 앉은 물 위에는 인내와 관용이 비칩니다.


이 모든 것은
바다가 우리에게 주는 한없는 선물입니다.


삶의 향기

끄적끄적 살아 가는 이야기...

  1. 아픔을 아우르는 달, --- 6월의 길목에 서서

    by 오르미
  2. 5월... 그 하늘밑에서

    by 오르미
  3. 한라산 편지

    by 오르미
  4. 新綠이 짙어가는 5월의 한라산

    by 오르미
  5. 4월....그리고 .....바다

    by 오르미
  6. 벚꽃 숲은 혼곤한 구름....

    by 오르미
  7. 봄꽃들의 향연

    by 오르미
  8. 천년의 부활을 꿈꾸는 "장보고"의 고장 완도에 잠깐...

    by 오르미
  9. 오랫만에 누리는 여유

    by 오르미
  10. 별도봉 단상(斷想)

    by 오르미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