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도봉 단상(斷想)

posted Mar 09, 2005 Views 4357 Likes 59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물 캐는 여인들의 손끝에 묻어나는 봄

 

대지에는 어느덧 봄의 향기

솔향기 가득한 바다에도 이미 봄은

별도봉 정상에는 산자고가 지천에

운동하는 사람들 뒤로 봄이 따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