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03.02.26 18:07

사봉낙조(紗峯落照)

조회 수 5287 추천 수 56 댓글 0



誰把紅沙繞碧峯(수파홍사요벽봉)
누군가 붉은 비단으로 푸른 봉우리를 감싸
斜陽項刻幼形容(사양항각유형용)
해 떨어질 즈음에 환각같은 모양일세
蜃樓變色飜黃鶴(신루변색번황학)
변태한 신기루는 황학이 날으는 듯
鯨屈浮光戱赤龍(경굴부광희적룡)
바다 위에 뜬 빛은 적룡이 희롱하는 듯
歷歷孤村烟外樹(역역고촌연외수)
멀리 수림 밖엔 외로운 촌락들
依依遠寺月邊鍾(의의원사월변종)
원사의 종소리에 달이 오른다.
暫停日馭同寅餞(잠정일어동인전)
지는 해를 잠깐 머무르게하여 함께 전별하고
期我扶桑曉路逢(잠정일어동인전)
동쪽 바다에서 내일 아침 만나기를 기약하세


삶의 향기

끄적끄적 살아 가는 이야기...

  1. 비상(飛翔)

    by 오르미
  2. 반영

    by 오르미
  3. 희망

    by 오르미
  4. 이제는 봄을...

    by 오르미
  5. 혼자가 아닌 나

    by 오르미
  6. 사봉낙조(紗峯落照)

    by 오르미
  7. 하늘과 산

    by 오르미
  8. 성산출일(城山出日)

    by 오르미
  9. No Image

    영주십경 소고(瀛洲十景 小考)

    by 오르미
  10. 또 다른 시작

    by 오르미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