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바다밭, 원(垣)

제주도 바다밭의 민속지리학적 접근

by 오르미 posted Mar 02, 2006


한국 본토의 바다는 침강(沈降)해안 바다이나, 제주 바다는 화산이 폭발되면서 용암으로 뒤덮인 바다다. 침강해안 바다는 바닷가 조간대에 암초나 돌멩이들이 있긴 하나, 이는 뭍에서 잘려나가거나 이어지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조간대를 지나면 곧바로 개펄바다로 연결된다. 물론 물 속에 띄엄띄엄 암반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제주 화산섬 바다는 사정이 썩 다르다. 화산으로 폭발된 용암은 흘러내리다가 바닷가에 와서 머물러버리지 않고 바닷속 깊이 흘러든다. 바닷가에서 부터 바닷속으로 길게는 2km까지 흘러간 곳도 있다. 그러니 한국 본토 침강 바다는 바닷가에서 곧바로 펄바다로 이어지지만, 제주 화산섬 바다는 바닷가와 펄바다 사이에 용암 자국의 돌바다가 가로놓인다. 제주 사람들은 이 바다를 '걸바다'라 한다. 질펀하게 깔린 걸바다에는 이 곳에 정착하는 어종들이 많고, 해녀들의 수입원이 되는 미역과 우뭇가사리 등의 해조류, 전복 '구젱기(소라)' 오분자기 등의 각종 어패류, 극피동물인 성게, 그리고 해삼이 많이 산다.
제주도가 화산섬이라는 여건은 따의 밭이, 그 경작토 구분이 복잡하듯 바다밭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복잡하게 나타난다. 그에 걸맞는 해양생태계가 형성되고 그에 필요한 생산기술이 따르기 마련이다.
제주 사람들은 땅의 밭과 바다의 밭을 구분하지 않는다. 우리나라 <국어대사전>의 밭 뜻풀이들은 한결같다. 밭이란 '물을 대지 않고 야채나 곡류를 심어 가꾸는 땅' 이거나 '식물이 저절로 들이박여서 무성한 땅' 이란 정의가 고작이다. 우리 나라 중에서도 본토에서는 밭은 땅에만 있는 것인지는 모르나, 제주도에서만은 그렇지 않다. 땅에 밭이 있는 만큼 바닷가나 바닷물 속에도 밭은 있다.미역이 많이 자라는 곳을 두고'메역밧', 소라가 많이 자라는 곳을 '구젱기밧', 그리고 제주도 사람들이라면 그렇게도 좋아들 하는 자리돔이 서식하는 곳을 두고 '자리밧'이라 한다.
뭍의 밭들이 어느 한 사람 몫의 일터라면, 바닷가나 바닷속에 있는 제주 바다밭들은 바다를 삶터로 살아가는 바닷마을 사람들 공동의 밭이다.
제주 밭은 땅에 있는 만큼 바닷가와 바닷속에도 있다. 어부들의 바다밭이 있고, 물질을 하는 해녀들의 바다밭이 있다. 같은 지점의 바다밭이라 해도 해녀 집단들의 이름과 어부들의 이름이 다를 수도 있다. 바다밭마다 이름이 있다. 이름이 없는 것은 바다밭이 아니다.
제주의 바다밭은 크게 네 갈래로 나눠진다.
①조간대(潮間帶) : 고조선(高潮線)과 저조선(低潮線) 사이의 해안이다. 곧 만조(滿潮) 때에는 바닷물에 잠기고 간조(干潮) 때에는 밖으로 드러나는 바닷가다. 제주 사람들은 이 곳을 '갯것(제주어로 표현하여야 하나 표현할 방법이 없음)'이라 한다. 바닷가란 뜻인 갯가의 제줏말이다.
②걸바다 : 바닷가로부터 수심(水深) 20-40m까지 암반이나 돌무더기 그리고 모래로 깔려 있는 바다이다.
③걸곪 : 걸바다를 지나면 온통 펄바다이다. 걸바다와 펄바다 경계를 이루는 곳 일대 바다밭이다.
④펄바다 : 걸바다에서부터 수심 100여m 까지 펄이나 모래로 깔려 있는 깊은 바다이다.
네 갈래로 갈린 바다밭마다 환경 조건이 제각각이다. 그만큼 해양생태계가 다르고 또 그에 걸맞는 다른 어로기술이 전승되어 왔다.
(제주의 전통문화, 제주도교육청, 1996)
(사진은 배의 원시형태인 통나무로 만든 '테우'의 모습)

제주의 문화

제주인들이 살아오며 만들어낸 문화 이야기

  1. 통시

    변소와 돗통(돼지막)을 통시라 부른다. 위치는 안거리 정지와 반대쪽 큰구들의 횡벽옆 또는 안거리 정지와 멀리 떨어진 밖거리 옆에 울담에 덧붙여 위치한다. 이것은 대개 건물의 한 쪽 옆을 돌아가서 설치되어 마당...
    Category주(住) Reply0 Views5021 file
    Read More
  2. 제주도 주거공간에 관련된 주요 용어들

    올래 : 진입도로에서 주택에 출입하는 진입로 마당 : 안거리, 밖거리 또는 목거리로 둘러싸인 마당 안뒤 : 안거리의 뒤뜰 장항굽 : 장독대 우영 : 텃밭 눌왓 : 보리, 조, 콩의 짚 등을 쌓아 두기 위하여 축조된 터 ...
    Category주(住) Reply0 Views4835 file
    Read More
  3. 제주의 주택

    제주도의 주택은 그 형성 배경인 자연환경과 문화의 특이성으로 해서 육지의 주택과는 전혀 다른 유형을 하고 있다. 조선시대 말기를 기점으로 해서 점차 대륙으로부터의 영향이 커져 왔으나 원래 해양과 대륙 양방...
    Category주(住) Reply0 Views4265 file
    Read More
  4. '갯것'바다밭의 민속지리학적 이해

    썰물 때 물 밖으로 드러나는 바다밭인 조간대(潮間帶)를 두고 제주 사람들은 '갯것(아래아)'이라 한다. 바닷가란 뜻인 갯가의 제줏말이다. 간만(干滿)의 차가 가장 심한 날, 제주바다 최고의 조석간만(潮汐干滿)의 ...
    Category바다밭, 원(垣) Reply0 Views4270 file
    Read More
  5. 제주도 바다밭의 민속지리학적 접근

    한국 본토의 바다는 침강(沈降)해안 바다이나, 제주 바다는 화산이 폭발되면서 용암으로 뒤덮인 바다다. 침강해안 바다는 바닷가 조간대에 암초나 돌멩이들이 있긴 하나, 이는 뭍에서 잘려나가거나 이어지는 것에 지...
    Category바다밭, 원(垣) Reply0 Views3556 file
    Read More
  6. No Image

    제주의 포구

    제주도 바닷마을마다에는 바다밭으로 가는 데도 길목이 있다. 그 길목이 포구이다. 포구는 '갯거시' 생김새상 살짝 만(灣)을 이루는 곳에 위치한다. 그래설까 제주 사람들은 굳이 '포구(浦口)'라 하기보다 그대로 '개...
    Category포구 Reply0 Views3350
    Read More
  7. 삼양1동 포구-서흘개

    제주시 삼양1동의 옛 이름이 '서흘개'다. 포구는 조간대 수직상 상층에 위치해 있는 바, 썰물일 때는 바닥을 드러낸다. 출어하기 위해서는 포구 바닥이 드러나기 전에 배를 미리 보다 수심이 깊은 포구 바깥 연안 '...
    Category포구 Reply0 Views3292 file
    Read More
  8. 삼양1동 포구 - 앞개

    삼양1동 섯동네 사람들이 바다밭으로 나가는 길목, 포구를 두고 '앞개' 또는 '앞개성창(城滄)'이라 한다. 동네 바로 앞에 위치한다고 하여 이름을 그렇게 붙였을 것이다. 앞개성창은 포구 북동쪽에 위치한 '고지콧'...
    Category포구 Reply0 Views3126 file
    Read More
  9. 막숙

    서귀포시 법환동 고려 공민왕 23년(1374) 최영장군이 이끌고 온 대규모 정예군이 군막사를 치고 주둔하였던 사실에 유래하여 지명이 붙여졌다. 최영장군은 제주도 사회를 장악했던 몽골족 목호세력과 최후의 결전을 ...
    Category포구 Reply0 Views3316 file
    Read More
  10. 원개성창

    구좌읍 하도리의 원개성창(감동포, 甘同浦)
    Category포구 Reply0 Views3114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