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전설

백록담(白鹿潭) -- 자연전설

posted Feb 25, 2003 Views 5842 Likes 0

아주 오래전 일이다. 한라산은 영산이라 신선들이 와서 놀았다. 신선들은 하얀 사슴을 타고 한라산 이곳저곳 절경을 구경하고는 정상에 있는 못에 이르러서 사슴에게 물을 먹였다. 그래서 백록담이라고 불려졌다.

옛부터 백록담은 아무나 오르내릴 수 없었다. 길이 험하기도 하지만, 그곳은 신선만이 노는 곳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옛날 교래리에 사는 어떤 포수가 백록을 쏜 일이 있었다. 그는 오래 동안 한라산에서 사냥을 하면서 살았기 때문에, 잡고 싶은 짐승이 보이기만 하면 백발백중으로 잡곤 했다. 어느날 사냥을 하러 한라산을 누비고 있는데, 바로 옆 숲에서 사슴이 내달았다. 포수는 무의식적으로 활을 쏘았다. 그리고 쓰러진 사슴의 배를 칼로 찔렀다. 그런데 다음 순간 그 사슴을 다시 보니 하얀 사슴이었다. 포수는 그제서야 정신이 되돌아왔다.

"몰라봤습니다. 이런 실수를 저질렀습니다."

땅에 엎드려 사죄를 했다. 백록은 신령스런 짐승으로 사냥할 수 없도록 되어 있었다. 포수는 사죄를 해서 겨우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다. 사람들은 한라산을 신령스러운 산으로 생각하는 것처럼, 백록도 신령스러운 짐승으로 생각했다.

--자료출처-- "제주의 민속"


  1. No Image

    ☞ 이해돕기

    '천지창조' 하면 우리는 기독교의 '하나님'을 생각하게 된다. 하나님이 일주일 만에 천지와 만물을 창조하고 마지막으로 자신의 형상을 딴, 사람 한 쌍을 만들어 그 이름을 아담과 이브라 하고 낙원인 에덴동산에서 ...
    Category본풀이 Reply0 Views4142
    Read More
  2. No Image

    본풀이(개벽)

    개벽 천지가 혼합이었던 시절, 하늘과 땅은 구분이 되지 않아 한 덩어리로 사방을 가득 메우고 있었다. 갑자(甲子)년 갑자월 갑자일 갑자시, 하늘과 땅 사이에 시루떡같이 금이 생기기 시작했다. 개벽하니 하늘이 먼...
    Category본풀이 Reply0 Views4495
    Read More
  3. No Image

    ☞ 이해돕기

    '개벽'의 이야기는 세상에 아직 권위를 못 세운 신들과 비도덕적이고 욕심이 많은 인간과의 투쟁으로 이어진다. 신들은 자신들의 권위를 획득하고 세상에 도덕률을 세우기 위해 패륜아 '쉬멩이'를 처벌하기로 결정했...
    Category본풀이 Reply0 Views4653
    Read More
  4. No Image

    천지왕과 쉬멩이(본풀이)

    천지가 생겨나고 인간들이 나타났으나 아직 질서가 잡히지 않았던 때가 있었다. 삶과 죽음도 제대로 구분이 안됐으며 짐승과 나뭇잎들도 말을 하고 귀신이 말을 하면 사람이 대답하고 사람이 불러도 귀신이 대답하던 ...
    Category본풀이 Reply0 Views4638
    Read More
  5. No Image

    제주섬을 창조한 여신 설문대 할망

    제주섬을 창조한 여신 설문대 할망 옛날도 아주 옛날 설문대할망이라는 거대한 여신이 있었다. 이 여신은 제주도를 창조했다고 전해온다. 망망한 바다 한가운데에 섬을 만들어 놓고 보니 너무 밋밋하였다. 그래서 치...
    Category본풀이 Reply0 Views5340
    Read More
  6. 영실기암과 오백나한 -- 자연전설

    영실기암과 오백나한 한라산 제2횡단도로(1100도로)로 중문쪽으로 내려가다가 동쪽으로 난 길로 들어가면, 백록담 서남쪽 방향에 이르는데, 거기에 영실(靈室)이라고 불리는 뛰어난 명승지가 있다. 큰 바위가 낭떠러...
    Category전설 Reply0 Views5459 file
    Read More
  7. No Image

    백록담(白鹿潭) -- 자연전설

    아주 오래전 일이다. 한라산은 영산이라 신선들이 와서 놀았다. 신선들은 하얀 사슴을 타고 한라산 이곳저곳 절경을 구경하고는 정상에 있는 못에 이르러서 사슴에게 물을 먹였다. 그래서 백록담이라고 불려졌다. 옛...
    Category전설 Reply0 Views5842
    Read More
  8. No Image

    아흔아홉골 -- 자연전설

    제주시에서 한라산으로 1100도로로 올라가다가 보면, 어승생오름 못 미처 아흔아홉골(99谷)이라는 산줄기가 있다. 크고 작은 골짜기들이 수없이 아름답게 늘어져 있어서 골짜기가 99개나 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Category전설 Reply0 Views4278
    Read More
  9. No Image

    절부암(節婦岩) -- 자연전설

    절부암(節婦岩) 한경면 용수리(龍水里: 古名 지새포) 포구 곁, 고목이 울창한 속에 '절부암'이라는 큰 바위가 있다. 옛날 이 용수리에 강씨 총각과 고씨 처녀가 살고 있었다. 강씨 총각도 조실부모하여 남의 집에서 ...
    Category전설 Reply0 Views5028
    Read More
  10. No Image

    박계곤(朴繼崑) 이야기 - 역사전설

    북제주군 애월읍에 박계곤이 살았다. 그는 공부를 많이 하지는 않았지만, 재주는 비상하였다. 특히 나라에 대한 충성심과 부모님께 대한 효성심이 지극하여 주위에 소문이 자자했다. 그는 때마침 숙종 임금이 승하하...
    Category전설 Reply0 Views652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