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2012.07.26 14:18

노로오름

조회 수 258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Extra Form
. - 한 여름의 훌륭한 피난처

20120722-1.jpg

[ 노로오름 정상에서 보이는 한라산 ] - 붉은오름과 삼형제오름 등이 보인다.

 

 

 장마와 태풍이 물러난 7월의 기울어 가는 일요일인 - 22일

시가지는 온통 불어 오는 뜨거운 바람과 올라 오는 아스팔트의 열기로 숨이 막힐 정도로 무더웠다.

오름을 가기 위해 집을 나서는 아침부터 본격적인 무더위의 계절로 접어 들었음을 실감나게 하는 더위가 몰려온다.

 이럴때면 그리운 것이 시원한 나무그늘이요, 차가운 계곡물일 것이다.

무더위를 뚫고 약속장소에 모인 회원은 10여명, 역시 집안에 있기 보다는 그래도 야외에서 보내는 것이 더위를 물리치는 한 방법일터.

대장의 명령에 따라 두대의 차에 나누어 타고 출발한 시간이 9시를 넘어섰다.

오늘의 목적지는 노로오름...

 

20120722-2.jpg

 

 바리메오름과 족은바리메오름 사이의 임도를 따라 안천이오름을 지나면 노로오름 입구에 도착할 수 있다.

요즘은 오름을 다니는 사람들이 아주 많아 오름 진입로는 신작로처럼 시원하게 뚫려 있다.

사람들의 말로 표현하면 요즘 오름가기는 누워서 식은죽 먹기보다 쉽다.(사실 누워서 식은죽 먹기는 더 어려울지도 모른다)

숲속은 역시 우리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시원한 바람과 상쾌한 내음을 선사하고 있다.

잘 딲여진 길을 따라 완만한 경사를 유유히 걸어간다. 

 

20120722-3.jpg

 

 가끔씩 쉬며 하늘도 올려다 보는 여유를 가지고 그렇게 가다보면 오름은 금방 우리에게 속내를 내보일 것이다.

그러나 그렇게 하늘만 처다 보고 가노라면 자칫 길을 잃어버릴 수도 있다.

물론 우리 회원들은 베테랑(?) 이어서 아무 문제는 없겠지만서도...

 

20120722-4.jpg

 

 얼마를 갔을까?

두 갈래의 길이 우리의 앞을 가로 막는다.

농담 좋아하는 한 회원의 말...

"길을 모르크라! 여기서 쉬멍 올라오는 사람들이 많이 가는 길로 가게!"

물론 농담일 줄 안다. 그러면서 쉬기도 하는 것이 오름을 오르는 묘미가 아니겠는가.

처음부터 왼쪽 길로 가서 오름을 한바퀴 돌아 오기로 계획이 되어 있었다.(누구가? 물론 우리들의 리더가!)

그런데,

조금 가다가 다른 일행들이 서 있는 곳에 가니 사람을 찾는다고 했다.

우리 일행이 갈림길에서 쉬고 있을 때 오른쪽 길로 지나간 아주머니를 찾는 것이었다.

다른 일행들은 왼쪽 길로 지났는데 혼자만 오른쪽 길로 간 것이다.

여러 명이 오름을 갈 경우에, 특히 숲속 오름인 경우에는 중간중간에 서로의 존재를 확인해 보는 습관이 필요하다.

 

20120722-5.jpg

[ 삼형제오름 ]

 

 굽이굽이 구비길을 지나고 지나서 드디어 정상.

삼형제 말젯오름이 눈앞에 보이고 오른쪽으로 한대오름이 보이는 오름의 남쪽 쯤 된 곳이다.

 

20120722-6.jpg

[ 한대오름 ]

 

정상에서 잠깐 쉬고 햇볕이 너무 따가워 다시 숲속으로 들어갔다.

여름날 시원한 숲속에서 먹는 막걸리 한 잔이 그리워...

 

 

20120722-7.jpg

[ 족은노로오름 호수 ]

 

노로오름에서 내려와 족은노로오름으로 발길을 틀었다.

분화구라고 보기는 좀 그렇지만 지난번 많은 비로 물이 고여 있는 모습은 나그네들의 마음을 충분히 빼았을만 하다.

파란 하늘이 반영된 호수를 바라보면 사람의 마음도 파래질 것이다. 

 

 

20120722-8.jpg

 

 족은노로오름을 나서서 이제는 돌아갈 때가 왔다.

삼나무가 조림된 임도를 따라 오름 자락을 한바퀴 돌아 다시 출발지를 향해 발을 놓는다.

저마다의 가슴에 한 웅큼의 파란 하늘을 간직한체...

 

 


  1. 노로오름

    [ 노로오름 정상에서 보이는 한라산 ] - 붉은오름과 삼형제오름 등이 보인다. 장마와 태풍이 물러난 7월의 기울어 가는 일요일인 - 22일 시가지는 온통 불어 오는 뜨거운 바람과 올라 오는 아스팔트의 열기로 숨이 ...
    Reply0 file
    Read More
  2. 봉아오롬(붉은오롬)

    봉개오롬은 대기고등학교가 들어서 있는 오롬이다. 오롬의 높이는 30여m 정도이다. 이 오롬의 원래의 모습은 등성마루가 완만한 기복으로 세 개의 봉우리를 이루며 가운데 말굽형 굼부리를 싸안았었다고 한다. 평평...
    Reply0 file
    Read More
  3. 돌레오롬

    중산간도로인 1136번도로는 아라초등학교 앞에서 시작된다. 아라초등학교 앞 사거리를 시작으로 동쪽으로 해발 200m에서 400m의 한라산 밑 허리를 한 바퀴 돌아 다시 아라동에 이르는 삼백팔십여리 길이다. 지금은 도...
    Reply0 file
    Read More
  4. 중산간도로(1136)

    중산간도로(제2우회도로, 1136번도로)는 제주시 아라동 2,199번지를 기점으로 해발 200-400m의 한라산 밑 허리를 한 바퀴 돌아 제주시 아라동 1,619번지에 이르는 170여km의 중산간지역 동맥도로로 해안 일주도로와 ...
    Reply0 file
    Read More
  5. 닥몰오름(저지오름) --- 아름다운 숲길을 자랑하는 오름

    요즘처럼 더위가 기승을 부르는 여름에는 숲이 있는 오름을 찾기 마련이다. 주로 한라산 기슭에 있는 오름들을 많이 가지만, 동네 근처에도 아름다운 숲길이 있는 오름도 더러 있기 마련이다. 그 대표적인 오름이 닥...
    Reply0 file
    Read More
  6. 민오름(믠오름) --- 호젓한 삼나무 숲길을 따라 걷는 즐거움

    제주도 중산간 지역의 대부분이 그러하지만 송당리는 지리적으로 광할한 초지지대로 형성되어 있어서 제주도 다른 지역보다도 목장 지역으로서 최상의 조건을 가지고 있다. 역사적으로도 고려 충렬왕 때 원에 의한 ...
    Reply0 file
    Read More
  7. 솔오름 --- 하늘을 날고 싶은 꿈이 이루어지는 곳

    한라산 정상과 그 자락에는 눈이 하얗게 쌓여 있다. 계속 이어지는 궂은 날씨 탓에 산간지방에 눈이 많이 온 것이다. 이런 날이 이어지면 사람들의 기분은 처지게 마련이다. 이렇게 하늘이 막힐때는 오름에 올라 바...
    Reply0 file
    Read More
  8. 지미봉 --- 겨울철새의 놀이터

    지미봉은 여름 일출이 아름다운 곳이다. 한여름 새벽 지미봉 정상에 올라 성산과 우도를 사이에 두고 바다 한 가운데로 떠오르는 태양을 보노라면 가슴이 싸하는 감동을 먹게 되는 곳이다. 물론 가을이나 겨울에는 ...
    Reply0 file
    Read More
  9. 한대오름 --- 한적한 숲속 길을 따라 걷는 단풍여행

    한반도 북쪽지방에서 부터 시작되는 단풍은 10월말이 되어서야 한라산에 닿는다. 가을이 되면 아름다운 단풍을 보기위해 전국의 산에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그런데, 한라산의 단풍은 그 운치가 떨어진다고들 한다. ...
    Reply0 file
    Read More
  10. 따라비오롬 --- 억새의 은빛 물결이 출렁이는 곳.

    가을이 그 향기를 가득 품을 때 쯤이면 꼭 가보고 싶은 오롬이 있다. "따라비오롬" 가을이 되면 햇빛을 받은 억새의 은빛 물결이 오롬 가득 출렁이는 곳. 몇 년 전 찾았을 때 억새가 사라져 실망했던 그 오롬. 오늘...
    Reply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