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848 추천 수 1 댓글 0

 ddara-1.jpg

 

 

가을이 그 향기를 가득 품을 때 쯤이면 꼭 가보고 싶은 오롬이 있다.
"따라비오롬"
가을이 되면 햇빛을 받은 억새의 은빛 물결이 오롬 가득 출렁이는 곳.
몇 년 전 찾았을 때 억새가 사라져 실망했던 그 오롬.
오늘은 따라비오롬을 향해 길을 떠난다.

동부관광도로[지금은 번영(?)로]를 따라 표선 쪽으로 가다 성읍2리 입구 표지판쯤에 가면 입구 조금 못미처 남쪽으로 난 시멘트포장도로가 있다.
그 포장도로를 따라 가다 처음 만나는 오른쪽 비포장도로 한쪽에 차를 세우고, 우리 일행은 목장 길로 들어섰다.

 

ddara-2.jpg

 

바람을 막기 위해 심어놓은 삼나무 울타리 사이로 불어오는 세찬 바람에 얼굴이 하얗게 질린 메밀꽃들이 파란 하늘을 향해 아우성치는 밭을 지나고,
재잘대는 동네 아줌마 물봉선 꽃의 붉은 입술에 입맞춤해주며 길을 가다 보면,
어느덧 길은 가을빛을 가득 담은 초원의 입구를 지나고 있다.

 

ddara-3.jpg

 

쑥부쟁이, 미역취, 참취, 등골나물, 잔대...
가을이 되면 어김없이 오롬과 들판을 수놓는 많은 야생화들.
억새와 들꽃이 어우러진 들판 멀리, 한라산의 고운 모습이 눈에 받친다.

 

ddara-4.jpg

 

길을 나선지 20여분.
소나무 숲 언저리를 돌아서는 순간 오롬의 자태가 눈에 들어선다.
아직은 베어버리지 않은 목장 안 억새밭 사이로,
아침 햇살을 가득 받으며,
불어오는 바람에 몸을 맡기고,
은빛으로 반짝이는 억새를 미끼로 나그네를 꼬이는 오롬.
따라비오롬이 그 곳에 있었다.

 

ddara-5.jpg

 

억새의 물결은 아침이나 저녁, 햇살이 역광으로 비출 때가 제멋이다.
불어오는 바람에 몸을 흔들며, 햇빛을 받아 일렁이는 억새의 물결은,
조물주가 인간을 달래기 위해 던져 준 선물인양, 덥석 우리의 가슴속으로 파고든다.
그리고,
그렇게 파고든 일렁임은 쉬 가시지를 않는다.
오롬 자락에서 시작되어, 능선을 넘나드는 은빛 물결의 환각에 취해 발을 디디면 어느새 나의 몸은 그 안에서 덩달아 춤을 추고 있는 것이다.

오롬에 들어서면 몸이 가볍다.
내가 오롬을 오르는 것이 아니라, 억새의 물결이 나를 오롬으로 올려 보낸다.
파도 위를 타는 서핑처럼, 내 몸은 어느덧 억새의 파도위에 올라가 있고, 그 파도는 내 몸을 오롬의 정상으로 옮기고 있다.
세차게 불어오는 오롬 위의 바람은 어느새 내 몸을 오롬 정상에 올려놓았다.
잠시 바람을 피해 소나무 뒤로 몸을 피한다.

 

ddara-6.jpg

 

오롬 정상에 올라,
가까이 혹은 멀리 이어지는 오롬의 행렬들을 바라보노라면,
내가 서 있는 이곳은 내가 살고 있는 곳이 아니라는 착각에 빠지고 한다.

『따라비오롬은 3개의 굼부리가 있고, 그 굼부리를 가운데 두고 크고 작은 여러 개의 봉우리가 매끄러운 등성이로 연결되어 하나의 오롬을 이루고 있다. 북쪽을 향해 말굽형으로 열린 방향의 기슭 쪽에는 크고 작은 이류구들이 보인다. 남쪽의 가시리 쪽으로 보면 밋밋한 모양을 하고 있지만, 북쪽에서 보는 따라비오롬의 형태는 제주 오롬 중에서 단연 으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가을 억새가 한창일 때 보는 따라비오롬은 황홀 그 자체이다.』

몸을 가눌 수조차 없이 강하게 불어오는 바람을 맞으며, 능선을 따라 정상을 향한다. 돌아가는 방향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억새의 빛깔, 능선의 아름다운 곡선미에 더하여 주위에 펼쳐지는 가을 들녘의 모습에 정신을 뺏겨 마음을 놓으면, 불어오는 바람에 몸 또한 중심을 놓아버린다.

 

ddara-7.jpg

 

정상 기슭,
바람이 어느 정도 비켜가는 곳에서 잠시 쉬기로 했다.
땀을 흘리지는 않았지만, 바람을 거슬러 오르다 보니 허기가 느껴진다.
이럴 때 내 놓는 간식은 그 어느 음식보다 맛이 좋다.
비스켓, 밀감, 돍의알 등등
일행들이 정성껏 챙겨 온 간식들로 배를 채우니 무릉도원이 따로 없다.

 

ddara-8.jpg

 

이제 아쉬움을 남기고 떠나야할 때.
눈이 시리도록 파란 하늘과 가슴이 아프도록 하얀 물결을 뒤로 하고,
오름 한가운데를 가로 질러 굼부리와 굼부리 사이로 하산 길로 접어든다.
발은 오롬을 내려가는데, 눈은 자꾸만 다시 오롬을 오르고 있다.


오름을 오르며

오름을 오르며 느낀 생각들...

  1. 노로오름 - 한 여름의 훌륭한 피난처

    [ 노로오름 정상에서 보이는 한라산 ] - 붉은오름과 삼형제오름 등이 보인다. 장마와 태풍이 물러난 7월의 기울어 가는 일요일인 - 22일 시가지는 온통 불어 오는 뜨거운 바람과 올라 오는 아스팔트의 열기로 숨이 막힐 정도로 무더웠다. 오름을 가기 위해 집...
    Reply0 file
    Read More
  2. 봉아오롬(붉은오롬) - 봉개동

    봉개오롬은 대기고등학교가 들어서 있는 오롬이다. 오롬의 높이는 30여m 정도이다. 이 오롬의 원래의 모습은 등성마루가 완만한 기복으로 세 개의 봉우리를 이루며 가운데 말굽형 굼부리를 싸안았었다고 한다. 평평한 화구 안에는 논농사를 짓기도 했다고 하...
    Reply0 file
    Read More
  3. 돌레오롬 - 아라에서 봉개까지

    중산간도로인 1136번도로는 아라초등학교 앞에서 시작된다. 아라초등학교 앞 사거리를 시작으로 동쪽으로 해발 200m에서 400m의 한라산 밑 허리를 한 바퀴 돌아 다시 아라동에 이르는 삼백팔십여리 길이다. 지금은 도로명 주소에 의해 아라동에서 봉개동까지는...
    Reply0 file
    Read More
  4. 중산간도로(1136)

    중산간도로(제2우회도로, 1136번도로)는 제주시 아라동 2,199번지를 기점으로 해발 200-400m의 한라산 밑 허리를 한 바퀴 돌아 제주시 아라동 1,619번지에 이르는 170여km의 중산간지역 동맥도로로 해안 일주도로와 쌍벽도로선이다. 해안 일주도로가 생활권간...
    Reply0 file
    Read More
  5. 닥몰오름(저지오름) --- 아름다운 숲길을 자랑하는 오름

    요즘처럼 더위가 기승을 부르는 여름에는 숲이 있는 오름을 찾기 마련이다. 주로 한라산 기슭에 있는 오름들을 많이 가지만, 동네 근처에도 아름다운 숲길이 있는 오름도 더러 있기 마련이다. 그 대표적인 오름이 닥몰오름(저지오름)이다. 닥몰오름은 한경면을...
    Reply0 file
    Read More
  6. 민오름(믠오름) --- 호젓한 삼나무 숲길을 따라 걷는 즐거움

    제주도 중산간 지역의 대부분이 그러하지만 송당리는 지리적으로 광할한 초지지대로 형성되어 있어서 제주도 다른 지역보다도 목장 지역으로서 최상의 조건을 가지고 있다. 역사적으로도 고려 충렬왕 때 원에 의한 목마장이 처음 설치된 성산읍 수산평과 인접...
    Reply0 file
    Read More
  7. 솔오름 --- 하늘을 날고 싶은 꿈이 이루어지는 곳

    한라산 정상과 그 자락에는 눈이 하얗게 쌓여 있다. 계속 이어지는 궂은 날씨 탓에 산간지방에 눈이 많이 온 것이다. 이런 날이 이어지면 사람들의 기분은 처지게 마련이다. 이렇게 하늘이 막힐때는 오름에 올라 바다를 보는 것은 어떨지... 솔오름은 서귀포...
    Reply0 file
    Read More
  8. 지미봉 --- 겨울철새의 놀이터

    지미봉은 여름 일출이 아름다운 곳이다. 한여름 새벽 지미봉 정상에 올라 성산과 우도를 사이에 두고 바다 한 가운데로 떠오르는 태양을 보노라면 가슴이 싸하는 감동을 먹게 되는 곳이다. 물론 가을이나 겨울에는 아름답지 않다는 것은 아니다. 가을 오름의 ...
    Reply0 file
    Read More
  9. 한대오름 --- 한적한 숲속 길을 따라 걷는 단풍여행

    한반도 북쪽지방에서 부터 시작되는 단풍은 10월말이 되어서야 한라산에 닿는다. 가을이 되면 아름다운 단풍을 보기위해 전국의 산에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그런데, 한라산의 단풍은 그 운치가 떨어진다고들 한다. 단풍이 드는 낙엽활엽수가 적고 또 붉은색으...
    Reply0 file
    Read More
  10. 따라비오롬 --- 억새의 은빛 물결이 출렁이는 곳.

    가을이 그 향기를 가득 품을 때 쯤이면 꼭 가보고 싶은 오롬이 있다. "따라비오롬" 가을이 되면 햇빛을 받은 억새의 은빛 물결이 오롬 가득 출렁이는 곳. 몇 년 전 찾았을 때 억새가 사라져 실망했던 그 오롬. 오늘은 따라비오롬을 향해 길을 떠난다. 동부관...
    Reply0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