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3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한라산 정상에는 아직도 눈이 쌓여 있다. 그러나 지금은 3월... 계절은 봄이다.

이 봄.

봄이 오는 소리가 가장 가깝게 들리는 곳은 아무래도 남쪽이 아닌가 싶다.

그 남쪽나라 보목리에 제지기오름이 있다.

바다를 타고 온 봄소식을 가장 먼저 듣기 위해 제지기오름을 찾았다.

 

 

보목동 산1번지, 보목포구에서 불과 200여 미터 떨어진 곳에 그리 높지는 않지만 마을을 지키고 서 있는 오름.

표고가 95m 이지만 오름의 높이 또한 85m 가 되는, 바다에 접해 있는 오름에는 봄기운이 완연하다.

비릿한 바닷 내음이 포구를 넘어 오름에 다가서면, 오름은 어느덧 봄처녀의 화사한 치맛자락에 감겨 있듯이 향긋한 봄 내음에 휩싸인다.

마을주민들이 잘 정비해 놓은 산책로를 따라 오름을 오른다.

나무로 만든 계단 곳곳에는 어느덧 봄의 꽃, 제비꽃이 피어 나그네를 반긴다.

 

고사리도 새 순을 내밀어 봄의 기운을 맡고 있다.

제지기오름의 전체적인 모양은 용암원정구의 형태를 띠고 있다.

 

남쪽의 사면은 매우 가파르고 곳곳이 벼랑져 있다. 숲으로 덮여 곁으로는 잘 나타나지 않지만 안에 들어서면 곳곳에 바위가 서 있고 커다란 바윗등이 드러나 있다.

그 바위에는 석위나 애기모람, 마삭줄 등 온갖 덩굴식물이 감싸고 있다.

북쪽 사면은 남쪽 사면과 달리 비교적 완만한 등성이가 두 가닥으로 뻗어 내리고 그 사이가 야트막이 우묵져 있지만, 굼부리로 보일 만큼의 뚜렷한 형태는 아니다.

북쪽 산책로로 오름을 오르다 나무의자에 앉아 잠시 쉬노라면, 소나무 가지 사이로 눈 쌓인 한라산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오름 정상부에는 나무는 없지만, 잘 정비된 풀밭에 여러 가지 운동기구들이 놓여 있어 주민들이 많이 찾고 있다. 또한 전망대가 있어, 보목리의 동쪽과 서쪽 마을과 바다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남쪽 앞 바다에는 작은 화산섬인 섶섬이 제지기오름과 1km의 사이를 두고 마주보고 있다.

섶섬은 천연기념물로 지정 보호되고 있는 파초일엽의 자생지이며, 우리나라에서는 이 곳 에서만 자라는 그 분포의 북방한계가 된다.

 

 

<오름 이름의 유래>

[제즈기오롬, 제지기오롬, 저즈기오롬, 제제기오롬]

1700년대와 1800년대의 문헌에는 ‘저즈기오롬, 제지기오롬, 저좌기, 저저기오롬’등으로 표기되어 있고, 1900년대 문헌에는 ‘절오름(寺岳)’, 오늘날에는 ‘제지기오름’ 으로 표기하였다. 이른 시기의 한자표기를 고려할 때 ‘저즈기오롬’ 또는 ‘저저기오롬’ 정도로 부르던 것이 나중에 ‘제지기오롬’으로 소리가 변한 것으로 보인다.

현지인들은 이 오름에 과거 절(寺)이 있었고, 절을 지키는 '절지기/저지기'가 있었다는 데서 '저지기오름, 제지기오름' 또는 '절오름'이라 한다고 하나, 신빙성이 없어 보인다. 음성형도 확실하지 않고 뜻 또한 확실하지 않다.<발췌 "제주도 오롬 이름의 종합적 연구", 오창명>

 

 

<가는길>

보목동 포구에서 동쪽으로 약200여 미터 가면 오름 산책로 입구가 표시되어 있으며, 보목동 하동 쪽 도로로 가다가도 오름 산책로 입구가 표시되어 있어 쉽게 찾을 수 있다. 입구에서 정상까지 두 군데의 산책로가 약650m 조성되어 있고, 1,115개의 계단이 놓여 있어 정상까지 쉽게 접근이 가능한 오름이다.

 

 041010.jpg


오름이야기

오름을 오르며 느낀 감상을 올려봅니다.

  1. 따라비오롬 --- 억새의 은빛 물결이 출렁이는 곳.

    가을이 그 향기를 가득 품을 때 쯤이면 꼭 가보고 싶은 오롬이 있다. "따라비오롬" 가을이 되면 햇빛을 받은 억새의 은빛 물결이 오롬 가득 출렁이는 곳. 몇 년 전 찾았을 때 억새가 사라져 실망했던 그 오롬. 오늘...
    Reply0 Views4031 file
    Read More
  2. 거문오름 --- 세계자연유산을 몸으로 직접 느낄 수 있는 곳

    2007년 6월 27일 세계유산위원회 총회에서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Jeju Volcanic Island and Lava Tubes)'이 우리나라 최초의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제주화산섬과 용암동굴'은 크게 '한라산', '...
    Reply0 Views4393 file
    Read More
  3. 물영아리오름 --- 오름 습지를 만날 수 있는 또 다른 풍경

    겨우내 잎을 떨구어 앙상한 가지만 보이던 숲이 초록의 옷을 다시 입는 계절. 푸르름이 온 산을 덮어 발 디딜 틈이 없어 보이지만 실상은 빛을 모두어 우리를 부르는 그 곳. 오름의 숲은 항상 우리에게 그 길을 내주...
    Reply0 Views6147 file
    Read More
  4. 사슴이오름 --- 넓은 초원 위를 뛰 노는 다정한 형제

    평일에는 화창하던 날씨가 주말과 휴일이 되면 흐리고 비를 뿌린다. 하지만, 일주일을 기다려 야외를 가거나 오름을 가려는 사람들의 마음을 우울하게 만드는 이런 날씨를 인간이 어떻게 하기는 불가능한 일이니, 그...
    Reply0 Views4338 file
    Read More
  5. 제지기오름 --- 봄처녀를 맞이하러 가는 길

    한라산 정상에는 아직도 눈이 쌓여 있다. 그러나 지금은 3월... 계절은 봄이다. 이 봄. 봄이 오는 소리가 가장 가깝게 들리는 곳은 아무래도 남쪽이 아닌가 싶다. 그 남쪽나라 보목리에 제지기오름이 있다. 바다를 ...
    Reply0 Views3396 file
    Read More
  6. 웃세오름 --- 설국(雪國)으로 초대하는 삼형제 오름.

    한라산에 내려진 대설주의보가 해제되고 등산길이 열렸다. 며칠 동안 설경에 목말라하던 등산객들이 앞 다투어 길을 나선다. 고요와 순백의 숲, 잎을 떨군 나뭇가지 위에 다시 하얀 꽃이 피었다. 계곡을 따라 밀려오...
    Reply0 Views3528 file
    Read More
  7. 솔오름(송악산) -- 해안절벽의 파도 울음이 산 허리를 감아도는 곳

    건설교통부가 선정한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는 제주에 있는 길 4곳이 포함되어 있다. 그 중 하나가 안덕면 사계리에서 대정읍 상모리를 연결하는 사계리 해안도로이다. "해변을 따라 산을 이어주는 사계리 해...
    Reply0 Views3952 file
    Read More
  8. 섭지코지 '붉은 오름' - 새해를 가장 먼저 맞이하는 오름

    제주섬 동쪽 끝에 위치해 예로부터 '금방 떠 오른 새 해를 가장 먼저 맞이하는 마을' 신양리(新陽里). 그 곳 섭지코지에는 '붉은오름(赤岳)'이 있다. 해발 33m, 오름 자체의 높이가 28m로 원추형의 낮은 오름이지만,...
    Reply0 Views3983 file
    Read More
  9. 산철쭉 꽃향기 가득한 --- 웃세오름

    주말이나 휴일에 어느 오름을 오르든지 사람들을 만난다. 특히, 건강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면서 휴일이면 한라산을 찾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한라산 1700미터 고지에 위치해 있는 웃세오름 일대에 봄철 털진달...
    Reply0 Views6703 file
    Read More
  10. 고원(高原)의 너른 꽃밭에 누워 있는 다정한 삼형제---방애오름

    5월이 되면 한라산 고원은 붉은 색으로 옷을 갈아입는다. 겨우내 잎을 떨구었던 나무들이 채 옷을 입기 전에 붉은 털진달래가 꽃을 피우기 때문이다. 5월이 막바지에 들어서 털진달래가 꽃을 거두고 잎을 틔우기 시...
    Reply0 Views6467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