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031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ddara-1.jpg

 

 

가을이 그 향기를 가득 품을 때 쯤이면 꼭 가보고 싶은 오롬이 있다.
"따라비오롬"
가을이 되면 햇빛을 받은 억새의 은빛 물결이 오롬 가득 출렁이는 곳.
몇 년 전 찾았을 때 억새가 사라져 실망했던 그 오롬.
오늘은 따라비오롬을 향해 길을 떠난다.

동부관광도로[지금은 번영(?)로]를 따라 표선 쪽으로 가다 성읍2리 입구 표지판쯤에 가면 입구 조금 못미처 남쪽으로 난 시멘트포장도로가 있다.
그 포장도로를 따라 가다 처음 만나는 오른쪽 비포장도로 한쪽에 차를 세우고, 우리 일행은 목장 길로 들어섰다.

 

ddara-2.jpg

 

바람을 막기 위해 심어놓은 삼나무 울타리 사이로 불어오는 세찬 바람에 얼굴이 하얗게 질린 메밀꽃들이 파란 하늘을 향해 아우성치는 밭을 지나고,
재잘대는 동네 아줌마 물봉선 꽃의 붉은 입술에 입맞춤해주며 길을 가다 보면,
어느덧 길은 가을빛을 가득 담은 초원의 입구를 지나고 있다.

 

ddara-3.jpg

 

쑥부쟁이, 미역취, 참취, 등골나물, 잔대...
가을이 되면 어김없이 오롬과 들판을 수놓는 많은 야생화들.
억새와 들꽃이 어우러진 들판 멀리, 한라산의 고운 모습이 눈에 받친다.

 

ddara-4.jpg

 

길을 나선지 20여분.
소나무 숲 언저리를 돌아서는 순간 오롬의 자태가 눈에 들어선다.
아직은 베어버리지 않은 목장 안 억새밭 사이로,
아침 햇살을 가득 받으며,
불어오는 바람에 몸을 맡기고,
은빛으로 반짝이는 억새를 미끼로 나그네를 꼬이는 오롬.
따라비오롬이 그 곳에 있었다.

 

ddara-5.jpg

 

억새의 물결은 아침이나 저녁, 햇살이 역광으로 비출 때가 제멋이다.
불어오는 바람에 몸을 흔들며, 햇빛을 받아 일렁이는 억새의 물결은,
조물주가 인간을 달래기 위해 던져 준 선물인양, 덥석 우리의 가슴속으로 파고든다.
그리고,
그렇게 파고든 일렁임은 쉬 가시지를 않는다.
오롬 자락에서 시작되어, 능선을 넘나드는 은빛 물결의 환각에 취해 발을 디디면 어느새 나의 몸은 그 안에서 덩달아 춤을 추고 있는 것이다.

오롬에 들어서면 몸이 가볍다.
내가 오롬을 오르는 것이 아니라, 억새의 물결이 나를 오롬으로 올려 보낸다.
파도 위를 타는 서핑처럼, 내 몸은 어느덧 억새의 파도위에 올라가 있고, 그 파도는 내 몸을 오롬의 정상으로 옮기고 있다.
세차게 불어오는 오롬 위의 바람은 어느새 내 몸을 오롬 정상에 올려놓았다.
잠시 바람을 피해 소나무 뒤로 몸을 피한다.

 

ddara-6.jpg

 

오롬 정상에 올라,
가까이 혹은 멀리 이어지는 오롬의 행렬들을 바라보노라면,
내가 서 있는 이곳은 내가 살고 있는 곳이 아니라는 착각에 빠지고 한다.

『따라비오롬은 3개의 굼부리가 있고, 그 굼부리를 가운데 두고 크고 작은 여러 개의 봉우리가 매끄러운 등성이로 연결되어 하나의 오롬을 이루고 있다. 북쪽을 향해 말굽형으로 열린 방향의 기슭 쪽에는 크고 작은 이류구들이 보인다. 남쪽의 가시리 쪽으로 보면 밋밋한 모양을 하고 있지만, 북쪽에서 보는 따라비오롬의 형태는 제주 오롬 중에서 단연 으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가을 억새가 한창일 때 보는 따라비오롬은 황홀 그 자체이다.』

몸을 가눌 수조차 없이 강하게 불어오는 바람을 맞으며, 능선을 따라 정상을 향한다. 돌아가는 방향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억새의 빛깔, 능선의 아름다운 곡선미에 더하여 주위에 펼쳐지는 가을 들녘의 모습에 정신을 뺏겨 마음을 놓으면, 불어오는 바람에 몸 또한 중심을 놓아버린다.

 

ddara-7.jpg

 

정상 기슭,
바람이 어느 정도 비켜가는 곳에서 잠시 쉬기로 했다.
땀을 흘리지는 않았지만, 바람을 거슬러 오르다 보니 허기가 느껴진다.
이럴 때 내 놓는 간식은 그 어느 음식보다 맛이 좋다.
비스켓, 밀감, 돍의알 등등
일행들이 정성껏 챙겨 온 간식들로 배를 채우니 무릉도원이 따로 없다.

 

ddara-8.jpg

 

이제 아쉬움을 남기고 떠나야할 때.
눈이 시리도록 파란 하늘과 가슴이 아프도록 하얀 물결을 뒤로 하고,
오름 한가운데를 가로 질러 굼부리와 굼부리 사이로 하산 길로 접어든다.
발은 오롬을 내려가는데, 눈은 자꾸만 다시 오롬을 오르고 있다.


오름이야기

오름을 오르며 느낀 감상을 올려봅니다.

  1. 따라비오롬 --- 억새의 은빛 물결이 출렁이는 곳.

    가을이 그 향기를 가득 품을 때 쯤이면 꼭 가보고 싶은 오롬이 있다. "따라비오롬" 가을이 되면 햇빛을 받은 억새의 은빛 물결이 오롬 가득 출렁이는 곳. 몇 년 전 찾았을 때 억새가 사라져 실망했던 그 오롬. 오늘...
    Reply0 Views4031 file
    Read More
  2. 거문오름 --- 세계자연유산을 몸으로 직접 느낄 수 있는 곳

    2007년 6월 27일 세계유산위원회 총회에서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Jeju Volcanic Island and Lava Tubes)'이 우리나라 최초의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제주화산섬과 용암동굴'은 크게 '한라산', '...
    Reply0 Views4393 file
    Read More
  3. 물영아리오름 --- 오름 습지를 만날 수 있는 또 다른 풍경

    겨우내 잎을 떨구어 앙상한 가지만 보이던 숲이 초록의 옷을 다시 입는 계절. 푸르름이 온 산을 덮어 발 디딜 틈이 없어 보이지만 실상은 빛을 모두어 우리를 부르는 그 곳. 오름의 숲은 항상 우리에게 그 길을 내주...
    Reply0 Views6147 file
    Read More
  4. 사슴이오름 --- 넓은 초원 위를 뛰 노는 다정한 형제

    평일에는 화창하던 날씨가 주말과 휴일이 되면 흐리고 비를 뿌린다. 하지만, 일주일을 기다려 야외를 가거나 오름을 가려는 사람들의 마음을 우울하게 만드는 이런 날씨를 인간이 어떻게 하기는 불가능한 일이니, 그...
    Reply0 Views4338 file
    Read More
  5. 제지기오름 --- 봄처녀를 맞이하러 가는 길

    한라산 정상에는 아직도 눈이 쌓여 있다. 그러나 지금은 3월... 계절은 봄이다. 이 봄. 봄이 오는 소리가 가장 가깝게 들리는 곳은 아무래도 남쪽이 아닌가 싶다. 그 남쪽나라 보목리에 제지기오름이 있다. 바다를 ...
    Reply0 Views3396 file
    Read More
  6. 웃세오름 --- 설국(雪國)으로 초대하는 삼형제 오름.

    한라산에 내려진 대설주의보가 해제되고 등산길이 열렸다. 며칠 동안 설경에 목말라하던 등산객들이 앞 다투어 길을 나선다. 고요와 순백의 숲, 잎을 떨군 나뭇가지 위에 다시 하얀 꽃이 피었다. 계곡을 따라 밀려오...
    Reply0 Views3528 file
    Read More
  7. 솔오름(송악산) -- 해안절벽의 파도 울음이 산 허리를 감아도는 곳

    건설교통부가 선정한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는 제주에 있는 길 4곳이 포함되어 있다. 그 중 하나가 안덕면 사계리에서 대정읍 상모리를 연결하는 사계리 해안도로이다. "해변을 따라 산을 이어주는 사계리 해...
    Reply0 Views3952 file
    Read More
  8. 섭지코지 '붉은 오름' - 새해를 가장 먼저 맞이하는 오름

    제주섬 동쪽 끝에 위치해 예로부터 '금방 떠 오른 새 해를 가장 먼저 맞이하는 마을' 신양리(新陽里). 그 곳 섭지코지에는 '붉은오름(赤岳)'이 있다. 해발 33m, 오름 자체의 높이가 28m로 원추형의 낮은 오름이지만,...
    Reply0 Views3983 file
    Read More
  9. 산철쭉 꽃향기 가득한 --- 웃세오름

    주말이나 휴일에 어느 오름을 오르든지 사람들을 만난다. 특히, 건강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면서 휴일이면 한라산을 찾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한라산 1700미터 고지에 위치해 있는 웃세오름 일대에 봄철 털진달...
    Reply0 Views6703 file
    Read More
  10. 고원(高原)의 너른 꽃밭에 누워 있는 다정한 삼형제---방애오름

    5월이 되면 한라산 고원은 붉은 색으로 옷을 갈아입는다. 겨우내 잎을 떨구었던 나무들이 채 옷을 입기 전에 붉은 털진달래가 꽃을 피우기 때문이다. 5월이 막바지에 들어서 털진달래가 꽃을 거두고 잎을 틔우기 시...
    Reply0 Views6467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