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02.10.19 00:48

오름축제를 마치고

조회 수 2558 추천 수 105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비를 맞으며 오르는 오름은 또 다른 느낌을 준다
세상이 온통 비구름에 가려 보이지 않다가
불어오는 바람에 잠깐씩 걷히는 구름 사이로
언뜻 언뜻 보이는 주위의 풍광과
굼부리에 고인 호수를 보는 감흥은
우리를 어릴적 소년의 마음으로 되돌려 놓는다.
보지 못한 세상에 대한 호기심과
갇혀 지내는 답답함에 대한 해갈을 얻은 것처럼...
.............................

후두둑 후두둑
창문을 때리는 빗소리에 잠이 깨었다.
새벽 여섯시
올해부터 이름이 바뀐 탐라문화제 행사의 일환으로 3회째를 맞은 '오름오름축제'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는 야외행사를 주관하는 모임의 한 사람으로
행사 당일 아침을 빗소리에 깨는 것 처럼 난감한 일은 없을 것이다.
평소의 오름산행은 비가 오든 눈이 오든 별 문제가 없는데
오늘은 회원이 아닌 일반일들을 대상으로 하는 행사가 아닌가
서둘러 길을 나섰다
약속장소에 도착하니 회원들의 근심어린 얼굴이 모여있다
비가 와서 참석 인원이 적으면 어떨까 하는 걱정에
발을 구르고 있는데
궂은 날씨에도 참가자들이 속속 도착한다
당초 예상보다는 적지만 100명이 넘는 인원이 참가를 했다
계획된 출발시간보다 조금 늦었지만
참석자들은 3대의 버스에 나눠타고 비오는 오름탐방을 시작했다
.........................................

당초 계획은 정물오름과 당오름 그리고 도너리오름을 탐방하기로 했었다
허나 비가오는 상황에서 무리하게 계획대로 밀고 가기는 무리가 있는것 같아
코스를 바꾸기로 했다.
가급적이면 옷을 버리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아 금오름을 오르기로 했다
금오름은 오름 정상까지 시멘트포장이 되어 있고
요즘 정상 굼부리에 물이 고여 있어 좋은 볼거리가 될 것 같았다
이 호수를 예로부터 금악담(今岳潭)이라 부르고 있다
섬 전체에 예닐곱 밖에 안되는 화구호의 하나이다.
"천고에 청징하여 가뭄이 계속되어도 수심이 내리지 않으니...
백록담 버금가는 분화구의 못"이라고 한림읍지에 기록된 곳이다
허나 요즘은 물이 거의 고이지 않는다
지난번 우리나라에 커다란 피해를 주고 간 태풍의 영향으로 물이 고인 것 같다
화구의 바깥둘레가 약 1.2km로 분화구의 넓이가 3만평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우산을 들고, 우산이 없는 사람은 나누어준 비옷을 입고
삼삼오오 짝을 지어 오르는 모습을 보니 문득
"우산 셋이 나란히 걸어갑니다"라는 노래가 생각이 난다.

비를 맞으며 오르는 오름은 또 다른 느낌을 준다
세상이 온통 비구름에 가려 보이지 않다가
불어오는 바람에 잠깐씩 걷히는 구름 사이로
언뜻 언뜻 보이는 주위의 풍광과
굼부리에 고인 호수를 보는 감흥은
우리를 어릴적 소년의 마음으로 되돌려 놓는다.
굼부리를 따라 동에서 서로 돌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구름 속에서 숨박꼭질을 한다
비는 그칠 생각을 하지 않고

점심은 한림여중에서 먹기로 했다.
오름 주위에 마땅히 비를 가릴 곳도 없고
그렇다고 100명이 넘는 인원이 들어갈 장소도 구하기 어려웠다
마침 회원중 한 분이 한림여중에 근무하여 구내식당을 빌리기로 했는데
학생들이 사용하는 식당에 비에 젖은 신발로 들어갈 수 없어서
통로의 비가림시설에서 먹기로 했다.
그나마 비가 좀 약해져서
예정데로 어린이들을 위한 풀꽃 이름 알아맞추기 행사를 진행할 수 있었다
40명 가까이 참석한 어린이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줄 수 있어 다행이었다

점심을 끝내고 주위를 정돈하니 비가 그치고 있었다
오름을 하나만 오르고 그냥 가기에는 아쉬움이 남아
가는 길에 정물오름을 오르기로 했다.
평소에는 동쪽으로 올라 서쪽으로 내려왔는데
오늘은 서쪽으로 올라 동쪽으로 내려 오기로 했다
오름은 어는 쪽으로 오르고 내리는가에 따라서도 와닿는 느낌이 다르다

비가 그친 오름엔 울긋불긋 사람의 행렬이 줄을 잇고
입구에는 아직 오르지 못한 사람들이 있는데
정상에는 벌써 내다른 아이들의 환호소리가 들린다

행사를 무사히 마치고
원래의 출발지인 수영장에서 오늘의 행사를 마무리 했다

...........................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이번 행사에 참석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를 드리고
내년의 행사는 더욱 알찬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다짐합니다.

오름이야기

오름을 오르며 느낀 감상을 올려봅니다.

  1. 섭지코지로 가려거든

    제주도의 동쪽, 신양리 해변인 섭지코지에 때아닌 강풍이 불고 있는 모양이다. 그 배경은 섭지코지가 현재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TV 드라마 ‘올인’의 제작 현장이기 때문이다. 섭지코지가 많은 사람들에게 영화나 ...
    Reply0 file
    Read More
  2. 오름을 오르며..

    사람이 자연을 바라보는 시각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우리가 항상 생활하는 지상에서 바라보는 자연경관과 어쩌다 한번 접할 수 있는 하늘에서 보는 풍광이나 아니면 동굴속에 들어가서 보는 독특한 세계의 자연이 ...
    Reply0 file
    Read More
  3. 용눈이오름의 일몰과 월출

    오늘이 음력 정월 열 나흘 하늘에 구름이 잔뜩 끼었다. 내일이 정월대보름인데 걱정이 말이 아니다. 저녁9시 종합뉴스에 내일의 날씨는 예상강수량의 20∼30mm라니, 둥근 보름달을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아쉬움에 ...
    Reply0 file
    Read More
  4. 눈내리는 오름 - 알밤

    2003년 1월 4일 토요일 소한을 이틀 앞두고 제주도를 포함한 전국에 많은 눈이 내렸다. 시내 주요도로도 체인을 치지 않으면 다닐 수 없을 정도로 기온이 뚝 떨어졌다. 마침 토요일이라 큰 혼잡은 없었지만, 매주 일...
    Reply0 file
    Read More
  5. 둔지봉에서 맞은 2003년

    2002년을 보내고 2003년을 둔지봉에서 열었다 둔지봉은 내가 1월1일 일출을 보기 시작한 2000년 빙판길을 뚫고 표선에서 맞은 일출 이후 매년 찾는 오름이다. 새벽 5시반 약속장소인 오바('오름에 부는 바람'의 준말...
    Reply0 file
    Read More
  6. 비에 젖은 오름.......

    금요일부터 오기 시작한 비가 그치지를 않고 있는 중에 강원도 지방은 또 다시 많은 비가 내려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는 뉴스보도가 있다. 조금 늦게 잠이 깨어 서둘러 약속장소에 이르니 날씨 때문인지 모여있는 회...
    Reply2 file
    Read More
  7. No Image

    오름축제를 마치고

    비를 맞으며 오르는 오름은 또 다른 느낌을 준다 세상이 온통 비구름에 가려 보이지 않다가 불어오는 바람에 잠깐씩 걷히는 구름 사이로 언뜻 언뜻 보이는 주위의 풍광과 굼부리에 고인 호수를 보는 감흥은 우리를 어...
    Reply1
    Read More
  8. 용눈이에서 맞은 일출

    요즘은 저녁에 해안도로를 자주 찾는다. 혹시 일몰의 장관을 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과 오름을 오르지 못한 것이 꽤 오래되어 아쉬움을 달랠 겸 찾는 것이다. 하늘이 맑은 날 서둘러 카메라를 매고 찾은 해안도로는 ...
    Reply0 file
    Read More
  9. 오름을 오르지 못하여...........

    한 동안 오름을 오르지 못하였습니다. 오름스케치가 너무 오래 비워 있는 것 같아 사진 하나를 올립니다. 꽃은 흰수염며느리밥풀입니다. 한라산 1100고지에서 찍은 것입니다.
    Reply1 file
    Read More
  10. 박쥐를 닮은 들, 바구니를 닮은 들 무슨 상관이 있으랴 - 바굼지오름(단산)

    군산에 이어...... 군산과 대평리 바닷가를 보고 나니 점심을 먹기에는 시간이 좀 이른감이 있었다. 시간을 아끼기 위해 가까운 송악산을 한번 오르자는 의견이 지배적이어서 몇 번이나 올랐던 송악산을 다시 오르기...
    Reply2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Next
/ 9